황교안, 또 ‘부정선거’ 의혹 제기···김재원 “조사하겠다”



투데이코리아=유한일 기자 | 국민의힘 대선 후보 2차 컷오프에서 탈락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국민의힘 공명선거추진단장 김재원 최고위원이 “즉시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의 공명선거추진단장으로서 2차 경선 과정에 후보별 득표율 조작이 있었는지 즉시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황 전 대표는 전날 2차 컷오프 발표 직후 기자회견을 자처해 “지난 4·15 총선에 이어 이번 당 후보 경선에서도 부정선거가 있었다”며 “후보별 투표율이 조작된 것으로 보인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