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아내 김혜경씨 낙상사고…여야 대선후보 조우 불발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아내 김혜경씨의 낙상사고로 9일 예정됐던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이로 인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선출 이후 두 사람의 첫 만남이 불발됐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 후보의 부인 김혜경 여사가 9일 새벽 낙상사고로 경기도의 한 병원에 입원했다”며 “부득이 이 후보의 9일 일정을 모두 취소할 수밖에 없게 된 점에 너른 양해를 구한다”고 공지했다. 이 후보는 이날 가상자산 관련 청년 간담회, 청년 소방관 간담회, 전국여성대회 등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당 관계자는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