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농협, 대장동 사업에 5000억 대출 승인…“리스크 낮은 사업”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경기도 성남시 판교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농협은행과 농협생명보험이 5000억원대의 대출을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병환 농협금융지주회장은 사업의 리스크가 높지 않다고 평가했다.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농협은행과 농협생명보험이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5036억원 규모 대출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농협은행과 농협생명보험은 대장지구 사업을 담당하는 성남의뜰에 1136억원, 화천대유 1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