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박범계 “‘대장동 의혹’ 수사, 외부 개입 없어야”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검찰이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것과 관련해 “외부 간섭이 없어야한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상황과 관련 “검찰 수사에서 정치적 세력을 포함한 외부 관여가 없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저 역시 관여하고 있지 않고, 앞으로도 이 자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법사위 국감에서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현재 수사를 진행 중인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 소속 검사 중 일부 검사가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