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스마일게이트 ‘직장내 괴롭힘’ 문제 제기…”1년8개월간 60% 떠나”



투데이코리아=김성민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스마일게이트 개발 자회사 ‘스마일게이트 스토브’의 노동자 대다수가 괴롭힘으로 인해 회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환노위 국감에서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스마일게이트스토브의 고용보험 신규 취득 및 상실 인원 현황을 공개하며, 지난 1년8개월간 재직인원 대비 60%의 노동자가 회사를 떠났다고 밝혔다. 성과 압박과 불명확한 인사평가로 인력 이탈을 넘어 노동자에게 정신적인 고통을 가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임 의원은 “최근 IT업종에서 실적 압박과 불합리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