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李 ‘대장동’ VS 尹 ‘고발사주’ 대립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올해 문재인 정권 내 마지막 국회 국정감사가 시작된 1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검찰 고발사주 의혹 사건을 두고 정면충돌 끝에 급기야 파행에 이르렀다. 국민의힘은 국감 첫날인 이날 모든 상임위에서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란 문구가 적힌 피켓을 붙이며 전면 공세에 나선 반면, 민주당은 피켓을 떼라고 항의하는 등 국감장 곳곳에서 갈등이 빚어졌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후보의 최측근이었던 손준성 전 대검수사정보정책관이 총선을 불과 1~2주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