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원장 오른 ‘소주성’ 설계자···윤희숙 “靑, 건달조직이어선 안돼”



투데이코리아=유한일 기자 |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소성장(소주성)’ 정책 설계자 홍장표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최근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에 임명된 것과 관련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청와대는 의리를 간판으로 삼는 건달조직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28일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문 대통령은 지금 무슨 메시지를 국민에게 보내는 걸까. 자기 사람을 확실히 챙긴다는 평가를 받고 싶은 걸까”라며 이 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지난 대선 때 문재인 후보와 심상정 후보가 독창적인 경제이론이라도 되는 것처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